사무엘상 28장 11-15절 "11여인이 가로되 내가 누구를 네게로 불러 올리랴 사울이 가로되 사무엘을 불러 올리라 12여인이 사무엘을 보고 큰 소리로 외치며 사울에게 말하여 가로되 당신이 어찌하여 나를 속이셨나이까 당신이 사울이시니이다 13왕이 그에게 이르되 두려워 말라 네가 무엇을 보았느냐 여인이 사울에게 이르되 내가 신이 땅에서 올라오는 것을 보았나이다 14사울이 그에게 이르되 그 모양이 어떠하냐 그가 가로되 한 노인이 올라 오는데 그가 겉옷을 입었나이다 사울이 그가 사무엘인줄 알고 그 얼굴을 땅에 대고 절하니라 15사무엘이 사울에게 이르되 네가 어찌하여 나를 불러 올려서 나로 분요1케 하느냐 사울이 대답하되 나는 심히 군급2하니이다 블레셋 사람은 나를 향하여 군대를 일으켰고 하나님은 나를 떠나서 다시는 선지자로도, 꿈으로도 내게 대답지 아니하시기로 나의 행할 일을 배우려고 당신을 불러 올렸나이다."

[1.분요(紛擾)=어수선하고 소란스러움, 2.군급(窘急)하다=일이 되어가는 형세가 꽉 막혀서 몹시 급하다.]

 

사무엘 선지자는 죽었고(삼상28:3), 블레셋 사람의 군대가 쳐들어는 다급한 상황(삼상28:4-5) 속에서, 사울왕은 신접한 여인을 찾아 죽은 사무엘을 불러 올려 도움을 얻으려고 하였습니다. 우선 신접한 여인이 불러온 사무엘이 진짜인지 가짜인지 진위(眞僞)를 가려내기에 앞서서, 우리는 사울이 신접한 여인을 찾은 것부터가 하나님의 말씀을 어긴 것임을 알아야 하겠습니다.

 

신명기 18장 9-14절 "9네 하나님 여호와께서 네게 주시는 땅에 들어가거든 너는 그 민족들의 가증한 행위를 본받지 말 것이니 10그 아들이나 딸을 불 가운데로 지나게 하는 자복술자1나 길흉을 말하는 자2나 요술하는 자무당3이나 11진언자4나 신접자5나 박수6나 초혼자7를 너의 중에 용납하지 말라 12무릇 이런 일을 행하는 자는 여호와께서 가증히 여기시나니 이런 가증한 일로 인하여 네 하나님 여호와께서 그들을 네 앞에서 쫓아내시느니라 13너는 네 하나님 여호와 앞에 완전하라 14네가 쫓아낼 이 민족들은 길흉을 말하는 자나 복술자의 말을 듣거니와 네게는 네 하나님 여호와께서 이런 일을 용납지 아니하시느니라."

[1.복술자=점을 치는 자, 2.길흉을 말하는 자=운이 좋고 나쁨을 말하는 자, 3.무당=귀신을 섬겨 길흉을 점치고 굿을 하는 자; 주로 여자 무당을 말함, 4.진언자=주술하는 자; 주술이란 불행이나 재해를 막으려고 주문을 외거나 술법을 부리는 일, 5.신접자=영매술자; 영매술이란 죽은 자와 산 자가 의사를 통하는 술법, 6.박수=남자 무당, 7.초혼자=죽은 사람의 혼을 부르는 자]

레위기 19장 31절 "너희는 신접한 자와 박수를 믿지 말며 그들을 추종하여 스스로 더럽히지 말라 나는 너희 하나님 여호와니라."

 

이처럼 하나님께서는 신접한 자와 박수와 같은 자들을 절대 용납하지 않으실 뿐 아니라 믿지 말라고도 하십니다. 왜냐하면 구원은 오직 예수로 말미암기 때문입니다.

 

사도행전 4장 9-12절 "9만일 병인에게 행한 착한 일에 대하여 이 사람이 어떻게 구원을 얻었느냐고 오늘 우리에게 질문하면 10너희와 모든 이스라엘 백성들은 알라 너희가 십자가에 못 박고 하나님이 죽은자 가운데서 살리신 나사렛 예수 그리스도의 이름으로 이 사람이 건강하게 되어 너희 앞에 섰느니라 12다른이로서는 구원을 얻을 수 없나니 천하 인간에 구원을 얻을만한 다른 이름을 우리에게 주신 일이 없음이니라 하였더라."

 

아멘. 진실로 천하 인간에 구원이 되는 이름은 오직 예수의 이름 밖에 없습니다. 그러므로 우리가 구원을 얻기 위해서 예수의 이름을 부르는 것은 너무나 당연한 일인 것입니다.

 

로마서 10장 12-13절 "12유대인이나 헬라인이나 차별이 없음이라 한 주께서 모든 사람의 주가 되사 저를 부르는 모든 사람에게 부요하시도다 13누구든지 주의 이름을 부르는 자는 구원을 얻으리라."

 

아멘. 이 말씀이 진리(참)입니다. 그러므로 우리는 말에나 일에나 다 주 예수의 이름으로(골3:17) 살아야 하겠습니다. 그럼에도 사울왕은 하나님으로만 구원을 삼지 않고 신접한 여인을 찾았는데, 이는 그가 하나님이 자신을 떠나서 대답지 않는다고 생각하였기 때문이고, 신접한 여인을 통해서는 도움을 얻을 수 있을 것이라고 생각하였기 때문입니다(삼상28:15). 그러나 이 생각이 잘못된 생각입니다(렘6:19). 앞서 언급한 대로 오직 구원은 하나님께만 있기에사울왕은 자신의 죄를 자복하고 오직 하나님께만 매달려야 했습니다(잠28:13, 대하7:13-16). 그러나 사울왕은 자신이 왕이 된 후부터 번번이 하나님의 말씀을 어겨온 것처럼, 또다시 하나님의 말씀을 어겨서 신접한 여인을 찾아오고 말았습니다.

 

놀랍게도 신접한 여인이 불러낸 죽은 사무엘은 사울에게 다음과 같이 말합니다.

 

사무엘상 28장 17-19절 "17여호와께서 나로 말씀하신대로 네게 행하사 나라를 네 손에서 떼어 네 이웃 다윗에게 주셨느니라 18네가 여호와의 목소리를 순종치 아니하고 그의 진노를 아말렉에게 쏟지 아니하였으므로 여호와께서 오늘날 이 일을 네게 행하셨고 19여호와께서 이스라엘을 너와 함께 블레셋 사람의 손에 붙이시리니 내일 너와 네 아들들이 나와 함께 있으리라 여호와께서 또 이스라엘 군대를 블레셋 사람의 손에 붙이시리라."

 

그리고 정말 그의 말대로 사울과 그 아들들은 그 블레셋과의 전쟁에서 다 죽게 됩니다(삼상31:1-6). 어찌된 일일까요? 신접한 여인이 불러낸 사무엘은 정말 참 사무엘이 맞았던 것일까요? ...그러나 성경은 사울왕이 죽은 이유에 대해서 다음과 같이 전하고 있습니다.

 

역대상 10장 13-14절 "13사울의 죽은 것은 여호와께 범죄하였음이라 저가 여호와의 말씀을 지키지 아니하고 또 신접한 자에게 가르치기를 청하고 14여호와께 묻지 아니하였으므로 여호와께서 저를 죽이시고 그 나라를 이새의 아들 다윗에게 돌리셨더라."

 

다시 말해서 신접한 여인이 불러낸 사무엘의 말(예언)대로 사울이 죽었던 것이 아니라, 그가 "하나님의 말씀을 지키지 않은 것과 하나님께 묻지 않고 신접한 자에게 가르치기를 청하였기 때문에 하나님께서 저를 죽이신 것"이라고 말씀하고 있습니다. 즉 사울왕이 하나님의 말씀을 지키지 않고 신접한 자에게 가르치기를 청한 일 자체가 도리어 그를 죽게 한 죄가 되었던 것입니다. 이로써 하나님께서는 누구든지 신접한 자에게 묻는 것을 결코 용납지 않으신다는 것을 다시 한번 우리 모두에게 확인시켜 주셨습니다. (그러니깐 만일 나타난 사무엘이 진짜였다면, 제일 먼저 하나님께 묻지 않고 신접한 여인을 찾아온 사울을 크게 책망했어야 했던 겁니다.)

 

그러므로 우리는 이같은 사울의 죄를 통하여, 어떠한 일에도 (그 때가 아무리 다급한 순간이라도) 결코 하나님의 말씀을 어기지 말아야 할 것을 교훈 받아야 하며, 오직 우리의 구원은 (하나님의 말씀대로) 예수의 이름에만 있기 때문에, 반드시 우리는 예수의 이름을 힘입어 구원을 얻어야 할 것을 분명히 알아야 하겠습니다.

 

요한복음 20장 30-31절 "30예수께서 제자들 앞에서 이책에 기록되지 아니한 다른 표적도 많이 행하셨으나 31오직 이것을 기록함은 너희로 예수께서 하나님의 아들 그리스도이심을 믿게 하려 함이요 또 너희로 믿고 그 이름을 힘입어 생명을 얻게 하려 함이니라."

 

역대하 7장 13-16절 "13혹 내가 하늘을 닫고 비를 내리지 아니하거나 혹 메뚜기로 토산을 먹게 하거나 혹 염병으로 내 백성 가운데 유행하게 할 때에 14내 이름으로 일컫는 내 백성이 그 악한 길에서 떠나 스스로 겸비하고 기도하여 내 얼굴을 구하면 내가 하늘에서 듣고 그 죄를 사하고 그 땅을 고칠찌라 15이곳에서 하는 기도에 내가 눈을 들고 귀를 기울이리니 16이는 내가 이미 이 전을 택하고 거룩하게하여 내 이름으로 여기 영영히 있게 하였음이라 내 눈과 내 마음이 항상 여기 있으리라."

 

사도행전 4장 12절 "다른이로서는 구원을 얻을 수 없나니 천하 인간에 구원을 얻을만한 다른 이름을 우리에게 주신 일이 없음이니라 하였더라."

 

아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