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사기 7장 15-23절 "15기드온이 그 꿈과 해몽하는 말을 듣고 경배하고 이스라엘 진중에 돌아와서 이르되 일어나라 여호와께서 미디안 군대를 너희 손에 붙이셨느니라 하고 16삼백 명을 세 대로 나누고 각 손에 나팔과 빈 항아리를 들리고 항아리 안에는 횃불을 감추게 하고 17그들에게 이르되 너희는 나만 보고 나의 하는 대로 하되 내가 그 진 가에 이르러서 하는 대로 너희도 그리하여 18나와 나를 좇는 자가 다 나팔을 불거든 너희도 그 진 사면에서 또한 나팔을 불며 이르기를 여호와를 위하라, 기드온을 위하라 하라 하니라 19기드온과 그들을 좇은 일백 명이 이경 초에 진 가에 이른즉 번병의 체번할 때라 나팔을 불며 손에 가졌던 항아리를 부수니라 20세 대가 나팔을 불며 항아리를 부수고 좌수에 횃불을 들고 우수에 나팔을 들어 불며 외쳐 가로되 여호와와 기드온의 칼이여 하고 21각기 당처에 서서 그 진을 사면으로 에워싸매 그 온 적군이 달음질하고 부르짖으며 도망하였는데 22삼백 명이 나팔을 불 때에 여호와께서 그 온 적군으로 동무끼리 칼날로 치게 하시므로 적군이 도망하여 스레라의 벧 싯다에 이르고 또 답밧에 가까운 아벨므홀라의 경계에 이르렀으며 23이스라엘 사람들은 납달리와 아셀과 므낫세에서부터 모여서 미디안 사람을 쫓았더라."

 

 

[묵상해 볼 점]

1. 기드온은 옷니엘, 에훗, 삼갈, 그리고 드보라에 이어서 다섯 번째로 사사가 된 사람입니다. 하나님께서는 이스라엘 자손이 또다시 하나님의 목전에서 악을 행한 것으로 인하여 그들을 7년동안 미디안의 손에 붙이셨는데(삿6:1), 미디안 사람들로 인해서 이스라엘 자손의 미약함이 심하게 되자 이스라엘 자손은 또다시 하나님께 부르짖었고(삿6:6), 하나님께서는 기드온을 세워서 이스라엘 자손을 다시 구원해 주셨습니다...

그 중에 위의 말씀은 기드온이 선출된 삼백 명과 함께 미디안의 군대와 싸우는 장면이 기록된 말씀입니다. 기드온은 큰 싸움에 앞서서 삼백 명들에게 나팔과 빈 항아리를 들고 항아리 안에 횃불을 감추게 했습니다(16절). 하지만 큰 전쟁을 앞둔 상황에서 이 명령은 우리가 이해하기 힘들 수 있습니다. 왜냐하면 이 당시에 기드온과 삼백 명은 메뚜기의 중다함과 같은, 수많은 미디안의 군대와 아말렉, 그리고 동방의 연합군들과 싸워야 했기 때문입니다(삿7:12). 그렇잖아도 하나님께서 추리셔서 인원 수도 삼백 명밖에 안되는데다가, 인원이라도 적으면 대신에 뛰어난 무기나 훌륭한 전략과 전술이라도 있어야 하는데, 기드온은 삼백 명에게 오히려 나팔과 빈 항아리를 들고 항아리 안에 횃불을 감추라고 말하고 있는 것입니다. 그렇다면 왜 하나님께서는 기드온에게 나팔과 빈 항아리를 들고 항아리 안에 횃불을 감추라고 하셨을까요?

 

2. 나팔의 의미.

하나님께서는 오래전에 모세를 통해서 은나팔 두개를 만들라고 하시면서, 제사장들이 그 나팔을 울려 불 때에 하나님께서는 그들을 “기억하시고” 대적에게서 그들을 구원하시겠다고 말씀하신 적이 있습니다(민10:1-10). 실 례로 여호수아와 이스라엘 백성들이 난공불락의 여리고성을 함락 시키려고 할 때에, 하나님의 말씀대로 여리고를 일곱 번째 도는 날에 제사장들이 나팔을 불었고 백성들도 크게 소리를 질러서 여리고 성벽을 무너뜨린 일이 있습니다(수6장). 이처럼 나팔 소리는 하나님으로 하여금 우리를 "기억하게" 하는 능력이 있습니다. 복음의 나팔 소리가 이와 같습니다. 복음의 소리는 하나님으로 하여금 우리를 기억하게 해 주시기 때문에 불가능한 일들도 가능케 되어질 수 있는 것입니다.

 

마태복음 24장 31절 “저가 큰 나팔 소리와 함께 천사들을 보내리니 저희가 그 택하신 자들을 하늘 이 끝에서 저 끝까지 사방에서 모으리라.”

고린도전서 15장 51-53절51보라 내가 너희에게 비밀을 말하노니 우리가 다 잠잘 것이 아니요 마지막 나팔에 순식간에 홀연히 다 변화하리니 52나팔 소리가 나매 죽은 자들이 썩지 아니할 것으로 다시 살고 우리도 변화하리라 53이 썩을 것이 불가불 썩지 아니할 것을 입겠고 이 죽을 것이 죽지 아니함을 입으리로다.”

 

이 말씀들을 통해서 "나팔"은 바로 "복음"을 뜻하고 있음을 알 수 있습니다. 그래서 이 말씀들은 예수 그리스도의 복음이 땅 끝까지 전파될 것과 그리고 복음을 듣는 자들이 새롭게 변화되어 썩지 않고 죽지 않을 것을 말씀해 주시고 있는 것입니다.

 

3. 빈 항아리와 횃불의 의미.

성경에서는 사람을 가리켜 "항아리" 또는 "그릇"으로 비유하고 있습니다(사22:24, 딤후2:20-21). 그리고 하나님의 말씀은 "불"로써 비유하고 있는데(렘5:14, 렘23:29), 우리는 이러한 말씀들을 종합하여 "빈 항아리에 횃불을 감추라"는 말씀을, 영적인 의미로써 "하나님의 말씀을 담는 빈 항아리가 되자"는 것으로 이해할 수 있습니다. 다시 말해서 하나님의 말씀을 우리 가운데 두어야 한다는 것입니다. 그러기 위해서는 먼저 우리 자신이 비워져야만 합니다. 왜냐하면 먼저 빈 항아리가 되지 않고서는 그 곳에 횃불을 넣을 수 없기 때문입니다. 예수님께서도 자신을 비우심으로 이 말씀에 대한 본을 먼저 우리에게 보여 주셨습니다.

 

빌립보서 2장 5-8절 "5너희 안에 이 마음을 품으라 곧 그리스도 예수의 마음이니 6그는 근본 하나님의 본체시나 하나님과 동등됨을 취할 것으로 여기지 아니하시고 7오히려 자기를 비어 종의 형체를 가져 사람들과 같이 되었고 8사람의 모양으로 나타나셨으매 자기를 낮추시고 죽기까지 복종하셨으니 곧 십자가에 죽으심이라."

 

이처럼 예수님께서는 하나님의 본체이심에도 자기를 비어 종의 형체를 가져 사람들과 같이 되셨습니다. 즉 하나님의 말씀을 이루시기 위하여 자기를 버리신 것입니다. 그러므로 우리들 또한 예수님의 말씀을 우리 육체 가운데 이루기 위하여, 먼저 우리 안에서 모든 말씀보다 높아진 것들을 다 비울 수 있어야 하겠습니다(고후10:5, 빌3:7-8). 그리고 필요한 때에 항아리를 깨고 횃불을 들어 밝혀야 함과 같이(20절), 우리도 이 어두운 세상 가운데서 예수님의 생명의 말씀을 밝히는 자가 되어야 하는 것입니다(빌2:15-16).

 

고린도후서 10장 5절 “모든 이론을 파하며 하나님 아는 것을 대적하여 높아진 것을 다 파하고 모든 생각을 사로잡아 그리스도에게 복종케 하니.”

빌립보서 2장 15-16절15이는 너희가 흠이 없고 순전하여 어그러지고 거스리는 세대 가운데서 하나님의 흠 없는 자녀로 세상에서 그들 가운데 빛들로 나타내며 16생명의 말씀을 밝혀 나의 달음질도 헛되지 아니하고 수고도 헛되지 아니함으로 그리스도의 날에 나로 자랑할 것이 있게 하려 함이라.”

 

[결단과 적용]

하나님께서는 도저히 이길 수 없는 큰 대적들 앞에서, 기드온과 삼백 명에게 그들보다 더 강한 무기가 아닌 오히려 전혀 무기라고 할 수 없는 나팔과 횃불을 들게 하셨습니다. 이는 훗날 다윗과 골리앗의 싸움에서와 같이, "전쟁은 하나님께 속했다"는 것을 분명하게 알리시기 위함입니다(삼상17:47). 이 전쟁에서의 결과는, 삼백 명이 횃불을 들고 나팔을 불 때에, 놀랍게도 그 온 대적들은 서로 동무끼리 칼날로 치며 도망하게 되었다고 하신 것입니다(22-23절)!

이처럼 하나님은 무소불능한 분이십니다(욥42:1-2). 아무리 우리에게 불가능한 것처럼 보이는 일이라도 하나님께는 모든 것이 가능한 것입니다(마19:26). 그러므로 우리는 이러한 하나님을 믿어야 하겠습니다.

 

마태복음 19장 26절 "예수께서 저희를 보시며 가라사대 사람으로는 할 수 없으되 하나님으로서는 다 할 수 있느니라."

 

이같이 우리는 하나님께서 전능한 하나님이심을 믿고, 이제 그 말씀을 좇아 행하기를 더욱 힘써야 할 것입니다. 왜냐하면 하나님은 전능한 분이시므로 반드시 성경에 기록한 말씀대로 다 이루실 것이기 때문입니다(민23:19). 그러므로 기드온이 삼백 명에게 “너희는 나만 보고 나의 하는대로 하되”라고 말한 것처럼(17절), 우리는 예수님만을 바라보고(히12:2) 그 말씀을 따라서 행해야 하겠습니다. 그래야만 그들이 승리한 것과 같이 우리도 세상에서 믿음으로 "이기는 자"가 될 수 있기 때문입니다(계3:21).

 

요한일서 5장 4절 "대저 하나님께로서 난 자마다 세상을 이기느니라 세상을 이긴 이김은 이것이니 우리의 믿음이니라."

로마서 10장 17절 "그러므로 믿음은 들음에서 나며 들음은 그리스도의 말씀으로 말미암았느니라."

 

이 말씀들과 같이 예수님의 말씀을 믿음으로 우리가 세상을 이길 수 있습니다. 기드온과 삼백 명은 이 전쟁이 하나님께 속한 것임을 믿고 겸손히 하나님의 말씀을 따름으로 승리하였던 것입니다. 그러므로 이제 우리들도 이 세상에서 "예수님을 위하여" 겸손히 예수님의 말씀을 믿고 따를 때, 우리에게도 불가능하다고 생각했던 일들이 가능케 되어질 수 있는 것입니다. 이것이 가능할 수 있는 것은 과거에 하나님께서 나팔 소리를 듣고 이스라엘 자손을 기억하셨던 것과 같이, 이제 하나님은 예수님으로 인해서 우리를 생각해 주시기 때문입니다. 이 사실을 깨닫는 것이 우리에게는 매우 중요합니다. 왜냐하면 우리가 예수님만이 길이요 진리요 생명이 되신다는 것을 인정하게 될 때에, 우리는 무엇을 하든지 말에나 일에나 "다 주 예수의 이름으로" 할 수 있고(골3:17), 그러면 하나님께서는 예수의 이름 때문에 우리로 세상을 이기게 해 주시기 때문입니다.

 

요한복음 14장 6절 "예수께서 가라사대 내가 곧 길이요 진리요 생명이니 나로 말미암지 않고는 아버지께로 올 자가 없느니라."

요한복음 14장 13절 "너희가 내 이름으로 무엇을 구하든지 내가 시행하리니 이는 아버지로 하여금 아들을 인하여 영광을 얻으시게 하려 함이라."

요한일서 5장 12-13절12아들이 있는 자에게는 생명이 있고 하나님의 아들이 없는 자에게는 생명이 없느니라 13내가 하나님의 아들의 이름을 믿는 너희에게 이것을 쓴 것은 너희로 하여금 너희에게 영생이 있음을 알게 하려 함이라.”

요한계시록 14장 1절 "또 내가 보니 보라 어린 양이 시온 산에 섰고 그와 함께 십사만 사천이 섰는데 그 이마에 어린 양의 이름과 그 아버지의 이름을 쓴 것이 있도다."

 

아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