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애굽기 14장 10-14절 "10바로가 가까와 올 때에 이스라엘 자손이 눈을 들어 본즉 애굽 사람들이 자기 뒤에 미친지라 이스라엘 자손이 심히 두려워하여 여호와께 부르짖고 11그들이 또 모세에게 이르되 애굽에 매장지가 없으므로 당신이 우리를 이끌어 내어 이 광야에서 죽게 하느뇨 어찌하여 당신이 우리를 애굽에서 이끌어 내어 이같이 우리에게 하느뇨 12우리가 애굽에서 당신에게 고한 말이 이것이 아니뇨 이르기를 우리를 버려 두라 우리가 애굽 사람을 섬길 것이라 하지 아니하더뇨 애굽 사람을 섬기는 것이 광야에서 죽는 것보다 낫겠노라 13모세가 백성에게 이르되 너희는 두려워 말고 가만히 서서 여호와께서 오늘날 너희를 위하여 행하시는 구원을 보라 너희가 오늘 본 애굽 사람을 또 다시는 영원히 보지 못하리라 14여호와께서 너희를 위하여 싸우시리니 너희는 가만히 있을찌니라."

 

 

[묵상해 볼 점]

1. 이 당시의 상황은 출애굽을 한 이스라엘 백성들의 앞을 홍해가 가로막고 있었고, 뒤에서는 강한 애굽 군대가 뒤쫓아오는 위급한 상황이었습니다. 이스라엘 백성들은 사람의 생각과 방법으로는 도저히 어떻게 할 수 없는, 그야말로 사면초가(四面楚歌)에 처하게 된 것인데, 이 상황에서 그들은 어떤 모습을 보여 주고 있습니까(10-12절)? 반면에 모세는 어떠했습니까(13-14절)?

 

2. 위의 10절에서 이스라엘 백성들이 하나님께 부르짖었던 그 부르짖음은 올바른 부르짖음이라 할 수 없을 것입니다. 이는 그들의 부르짖음이 "믿음으로" 부르짖는 것이 아닌 "심히 두려워하여" 부르짖는 부르짖음이었기 때문입니다. 하나님은 우리가 환난 날에 낙담하는 것을 원치 않으십니다(잠24:10). 도리어 환난 날에 하나님만 의뢰하는 믿음을 갖기 원하십니다.

 

히브리서 10장 38절 "오직 나의 의인은 믿음으로 말미암아 살리라 또한 뒤로 물러가면 내 마음이 저를 기뻐하지 아니하리라 하셨느니라."

고린도후서 1장 8-10절8형제들아 우리가 아시아에서 당한 환난을 너희가 알지 못하기를 원치 아니하노니 힘에 지나도록 심한 고생을 받아 살 소망까지 끊어지고 9우리 마음에 사형 선고를 받은 줄 알았으니 이는 우리로 자기를 의뢰하지 말고 오직 죽은 자를 다시 살리시는 하나님만 의뢰하게 하심이라 10그가 이같이 큰 사망에서 우리를 건지셨고 또 건지시리라 또한 이후에라도 건지시기를 그를 의지하여 바라노라.”

 

3. 위의 11-12절에서 이스라엘 백성들이 모세에게 말한 것을 보면, 당시 이스라엘 백성들이 자신들에게 닥친 위급한 상황을 어떻게 받아들이고 있는지 알 수 있습니다. 그들은 하나님의 약속을 믿는 믿음으로 현실을 이기려고 하는 것이 아니라, 자신들에게 닥친 현실대로, 두려워하며 원망하는 모습을 보이고 있습니다. 이것으로 우리는 당시의 이스라엘 백성들에게 하나님을 믿는 믿음이 없었음을 알 수 있습니다.

 

[결단과 적용]

믿음이란 보이지 않는 것을 믿는 것이며(히11:1), 소망 또한 보이는 소망이 소망이 아니라(롬8:24)고 하셨습니다. 이러한 말씀들과 관련지어 생각해 볼 때, 출애굽 당시의 이스라엘 백성들은 자신들에게 닥친 위급한 현실을 현실대로 두려워 떨 것이 아니라, 오히려 더욱 하나님을 믿고 하나님의 말씀에 소망을 두었어야 했습니다(참고; 단3:15-18). 모세에게는 그와 같은 믿음이 있었습니다. 결국 결과는 이스라엘 백성들이 두려워했던 것과 달리, 하나님께서는 사람으로서는 도저히 상상을 할 수 없는 방법으로, "바다를 갈라서" 그들을 마른 땅 건너가듯 홍해를 건너가게 하셨습니다!

 

마태복음 19장 25-26절 "25제자들이 듣고 심히 놀라 가로되 그런즉 누가 구원을 얻을 수 있으리이까 26예수께서 저희를 보시며 가라사대 사람으로는 할 수 없으되 하나님으로서는 다 할 수 있느니라."

 

이처럼 하나님께는 모든 것이 가능하시지만, 출애굽을 한 이스라엘 백성들은 광야에서 어려움에 직면할 때마다 "믿음으로 현실을 이기지 못하고" 그냥 현실대로 낙심하거나 두려워하고, 원망과 불평을하다가 후에는 결국 광야에서 다 죽고 말았습니다. 오직 여호수아와 갈렙만이 끝까지 하나님의 약속을 믿는 믿음을 지킴으로 가나안 땅을 차지할 수 있었습니다(민13:30-민14:10).

 

오래전 과거에 하나님께서 애굽에서 종노릇하던 이스라엘 백성들을 자유케 하시며 그들을 젖과 꿀이 흐르는 가나안 땅으로 인도하셨던 것과 같이, 이제 우리에게는 예수 그리스도를 통해서 우리를 진리로 자유케 하사(요8:32), 죽기를 무서워하므로 일생에 마귀에게 종노릇 하던 것에서 놓아 주셔서(히2:14-15), 예수님께서 예비하신 곳으로(요14:1-3) 현재 우리를 인도해 주시고 있습니다. 그러므로 우리는 과거와 같이, 이 광야 같은 세상에서 영원히 살 자들이 아니라 가나안 땅, 곧 예수님께서 약속하고 예비해 주신 천국에서 예수님과 함께 영원히 살 자들입니다. 그렇기 때문에 우리 또한 지금의 현실을 "현실대로" 살 것이 아니라, 모세 그리고 여호수아와 갈렙과 같이 하나님의 약속을 믿는 "믿음으로" 살아야 하겠습니다.

 

예수님의 말씀을 믿는 사람들에게는 이 세상에서 잘 되고 잘못 되는 것은 결코 중요한 문제가 될 수 없습니다. 다시 말해서 이 세상에서 성공함으로 교만할 수 없고, 실패하므로 낙담할 수 없다는 것입니다. 이는 우리에게 이 세상이 전부가 아니기 때문입니다(고전15:19). 우리가 소망하는 삶은 이 세상이 아니라 예수님께서 우리를 위하여 예비해 두신 "새 예루살렘(계21:1-4)"에 있기 때문에, 이제 우리에게는 이 세상에서 어떻게 잘 사느냐가 중요한 문제가 아니라, 이 세상에서 얼마나 예수님의 말씀을 "믿음으로" 사느냐가 더욱 중요한 문제가 됩니다.

 

지금 우리는 "현실대로" 살아가고 있습니까? 아니면 예수님의 말씀을 믿는 "믿음으로" 살아가고 있습니까?

 

사무엘상 17장 45-47절 "다윗이 블레셋 사람에게 이르되 너는 칼과 창과 단창으로 내게 오거니와 나는 만군의 여호와의 이름 곧 네가 모욕하는 이스라엘 군대의 하나님의 이름으로 네게 가노라... 여호와의 구원하심이 칼과 창에 있지 아니함을 이 무리로 알게 하리라 전쟁은 여호와께 속한 것인즉 그가 너희를 우리 손에 붙이시리라."

[어린 소년 다윗이 믿음으로 장수 골리앗 앞에 서서 한 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