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나 3장 1-10절 "1여호와의 말씀이 두번째 요나에게 임하니라 이르시되 2일어나 저 큰 성읍 니느웨로 가서 내가 네게 명한 바를 그들에게 선포하라 하신지라 3요나가 여호와의 말씀대로 일어나서 니느웨로 가니라 니느웨는 극히 큰 성읍이므로 삼일길이라 4요나가 그 성에 들어가며 곧 하룻길을 행하며 외쳐 가로되 사십일이 지나면 니느웨가 무너지리라 하였더니 5니느웨 백성이 하나님을 믿고 금식을 선포하고 무론 대소하고 굵은 베를 입은지라 6그 소문이 니느웨 왕에게 들리매 왕이 보좌에서 일어나 조복을 벗고 굵은 베를 입고 재에 앉으니라 7왕이 그 대신으로 더불어 조서를 내려 니느웨에 선포하여 가로되 사람이나 짐승이나 소떼나 양떼나 아무 것도 입에 대지 말찌니 곧 먹지도 말 것이요 물도 마시지 말 것이며 8사람이든지 짐승이든지 다 굵은 베를 입을 것이요 힘써 여호와께 부르짖을 것이며 각기 악한 길과 손으로 행한 강포에서 떠날 것이라 9하나님이 혹시 뜻을 돌이키시고 그 진노를 그치사 우리로 멸망치 않게 하시리라 그렇지 않을줄을 누가 알겠느냐 한지라 10하나님이 그들의 행한 것 곧 그 악한 길에서 돌이켜 떠난 것을 감찰하시고 뜻을 돌이키사 그들에게 내리리라 말씀하신 재앙을 내리지 아니하시니라."

 

 

[묵상해 볼 점]

1. 위의 말씀에서 큰 니느웨 성 사람들과 왕은, 요나가 전하는 말을 어떻게 받아 들였으며, 그의 말을 듣고 어떻게 행동하였습니까(5-9절)?

 

2. 당시에 니느웨 성은 "큰 성읍"이었므로 자칫 교만에 빠지기 쉬웠을 수 있습니다. 그럼에도 니느웨 성 사람들과 왕은 요나의 말을 일개 사람의 말로 치부하여 무시하지 않았고, 그의 말을 하나님의 말씀으로 받아, 믿음으로 겸손히 회개하였다고 했습니다(5절, 살전2:13). 이와는 대조적인 아래의 말씀을 읽어 보시기 바랍니다.

 

창세기 19장 12-14절 "12그 사람들이 롯에게 이르되 이 외에 네게 속한 자가 또 있느냐 네 사위나 자녀나 성중에 네게 속한 자들을 다 성 밖으로 이끌어 내라 13그들에 대하여 부르짖음이 여호와 앞에 크므로 여호와께서 우리로 이곳을 멸하러 보내셨나니 우리가 멸하리라 14롯이 나가서 그 딸들과 정혼한 사위들에게 고하여 이르되 여호와께서 이 성을 멸하실 터이니 너희는 일어나 이곳에서 떠나라 하되 그 사위들이 농담으로 여겼더라."

 

이 말씀은 소돔과 고모라 성이 왜 멸망을 당할 수밖에 없었는지 단적으로 보여주는 좋은 예가 됩니다. 롯이 전하는 하나님의 말씀을 롯의 가족인 사위들 조차도 "농담으로" 여길 정도로 당시 그 성에는 하나님의 말씀에 대한 분별력과 경외함이 조금도 없었던 것입니다. 결국 롯의 말을 농담으로 여겼던 롯의 사위들뿐만 아니라 소돔과 고모라 성에 거하는 모든 백성이 다 멸망을 당하였습니다(창19:22-33).

 

3. 사실 니느웨 성 사람들과 왕은, 요나를 통해서 40일이 지나면 니느웨가 무너질 것이라는 말만 들었을뿐(4절), 회개하여 돌이키면 다시 살려주실 것이라는 희망적인 말은 듣지 못했습니다. 그렇기 때문에 자칫 “이젠 안돼! 너무 늦었어!”라고 포기를 한다거나, 아니면 반대로 사람들의 마음이 강퍅해져서 “까짓것 죽으면 그만이지!”라는 독한 마음을 품기 쉬운 상황일 수 있었습니다. 그러나 니느웨 성 사람들과 왕은 자포자기를 한다거나 도리어 마음이 강퍅해지지 않았고, 하나님께서 혹시 뜻을 돌이켜 주시지 않을까 하여 힘써 기도를 드리며, 악한 길과 손으로 행한 강포에서 떠났다고 하였습니다(7-9절).

 

[결단과 적용]

"하나님이 혹시 뜻을 돌이키시고 그 진노를 그치사 우리로 멸망치 않게 하시리라 그렇지 않을줄 누가 알겠느냐"고 니느웨 왕이 하나님의 자비와 긍휼하심을 의지하여 말한 것처럼, 우리도 그와 같이 하나님의 말씀을 들었을 때에 포기하거나 마음이 강퍅해 지지 말아야 하고, 겸손히 믿음으로 돌이켜 회개하는 자가 되어야 하겠습니다. 혹 하나님의 말씀으로 우리가 책망과 부끄러움을 당한다 해도, 우리의 유익을 위하여 들려주시는 하나님의 말씀 앞에 우리는 겸손히 청종할 수 있어야 하는 것입니다. 이는 우리에게 하나님의 말씀을 들려주실 때가 바로 우리에게는 은혜의 때요 구원의 날이 될 수 있기 때문입니다(고후6:1-2). 니느웨 성 사람들과 왕과 같이, 예수님의 말씀 앞에 겸손히 예수의 이름으로 회개하는 자들에게는(눅24:47 ), 하나님께서도 그 뜻을 돌이키사 그들에게 내리리라 하신 재앙을 내리지 아니하실 것입니다(10절).

 

역대하 7장 14-16절 "14내 이름으로 일컫는 내 백성이 그 악한 길에서 떠나 스스로 겸비하고 기도하여 내 얼굴을 구하면 내가 하늘에서 듣고 그 죄를 사하고 그 땅을 고칠찌라 15이곳에서 하는 기도에 내가 눈을 들고 귀를 기울이리니 16이는 내가 이미 이 전을 택하고 거룩하게 하여 내 이름으로 여기 영영히 있게 하였음이라 내 눈과 내 마음이 항상 여기 있으리라."

 

그리고 당시 니느웨 성이 큰 성읍이었던 것과 같이, 지금 내가 아무리 큰 일을 하고 있고, 모든 일이 다 잘되는 것처럼 보여도 우리는 결코 교만하지 말아야 하며, 항상 하나님의 말씀을 "경외"할줄 알아야겠습니다. 경외란, "공경하면서 두려워 함"이라고 합니다. 그러므로 언제든 하나님의 말씀 앞에 우리는 자존심을 내세우지 말아야 하고, (니느웨의 왕과 같이) 겸손히 예수님의 인자와 긍휼을 의지하는 자가 되어야 하겠습니다.

 

요엘 2장 12-14절 "12여호와의 말씀에 너희는 이제라도 금식하며 울며 애통하고 마음을 다하여 내게로 돌아오라 하셨나니 13너희는 옷을 찢지 말고 마음을 찢고 너희 하나님 여호와께로 돌아올지어다 그는 은혜로우시며 자비로우시며 노하기를 더디하시며 인애가 크시사 뜻을 돌이켜 재앙을 내리지 아니하시나니 14주께서 혹시 마음과 뜻을 돌이키시고 그 뒤에 복을 끼치사 너희 하나님 여호와께 소제와 전제를 드리게 하지 아니하실는지 누가 알겠느냐."

 

아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