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린도전서 9장 24-27절 "24운동장에서 달음질하는 자들이 다 달아날찌라도 오직 상 얻는 자는 하나인줄을 너희가 알지 못하느냐 너희도 얻도록 이와같이 달음질하라 25이기기를 다투는 자마다 모든 일에 절제하나니 저희는 썩을 면류관을 얻고자 하되 우리는 썩지 아니할 것을 얻고자 하노라 26그러므로 내가 달음질하기를 향방 없는것 같이 아니하고 싸우기를 허공을 치는 것같이 아니하여 27내가 내 몸을 쳐 복종하게 함은 내가 남에게 전파한 후에 자기가 도리어 버림이 될까 두려워함이로라."

 

 

[묵상해 볼 점]

1. 위의 말씀은 성도들을 달리는 경주자들로 비유한 말씀입니다. 그만큼 상을 얻기가 힘들고 경쟁이 치열함을 알려 주시는 말씀입니다. 위의 말씀을 바탕으로 실제 육상경기의 달리기 선수들과 영적인 믿음의 경주자들을 비교하여 생각해 보면 좋을것 같습니다.

 

2. 위의 말씀과 같이 신앙생활은 마치 빨리 달리는 경주와도 같습니다. 그럼에도 우리의 신앙이 목적지를 향해서 전력 질주를 하지 못하고, 오히려 무기력한 모습이거나 이리저리 방황하는 모습이 된다면, 그 원인은 무엇 때문일까요? 무엇이 부족하기 때문일 수 있습니까?

 

3. 우리가 경주자로서 믿음의 경주를 빨리 달리기 위해서는 반드시 "상"이 있음을 믿어야 할 것입니다(히11:6). 마치 올림픽과 같은 국제적인 큰 경기에서 금메달이라는 명예와 상금이 선수들로 하여금 밤낮으로 훈련에 매진하게 하는 것과 같이, 우리가 성경을 통해서 하나님께로부터 받을 상이 얼마나 큰지 알게 되고 믿게 된다면, 우리는 지체하지 않고 전심으로 빨리 달음질 할 수 있을 것입니다. 왜냐하면 하나님께로부터 오는 상은 썩어질 육신의 상과는 비교할 수 없는 영원히 썩지 아니할 크고 좋은 상이기 때문입니다(25절).

 

히브리서 11장 6, 24-26, 35절 "6믿음이 없이는 기쁘시게 못하나니 하나님께 나아가는 자는 반드시 그가 계신 것과 또한 그가 자기를 찾는 자들에게 상 주시는 이심을 믿어야 할지니라. 24믿음으로 모세는 장성하여 바로의 공주의 아들이라 칭함을 거절하고... 26그리스도를 위하여 받는 능욕을 애굽의 모든 보화보다 더 큰 재물로 여겼으니 이는 상주심을 바라봄이라. 35...또 어떤 이들은 더 좋은 부활을 얻고자 하여 악형을 받되 구차히 면하지 아니하였으며."

마태복음 19장 27-29절 "27이에 베드로가 대답하여 가로되 보소서 우리가 모든 것을 버리고 주를 좇았사오니 그런즉 우리가 무엇을 얻으리이까 28예수께서 가라사대 내가 진실로 너희에게 이르노니 세상이 새롭게 되어 인자가 자기 영광의 보좌에 앉을 때에 나를 좇는 너희도 열두 보좌에 앉아 이스라엘 열두 지파를 심판하리라 29또 내 이름을 위하여 집이나 형제나 자매나 부모나 자식이나 전토를 버린 자마다 여러 배를 받고 또 영생을 상속하리라."

 

[결단과 적용]

마치 달음질 하는 경주자들이 향방 없이 달리지 아니하고, 싸우는 자가 허공을 치지 않으려고 하는 것처럼(26절), 신앙에는 분명한 "목적"이 있어야 하겠습니다. 내가 왜, 무엇 때문에 달음질 하고 있는가를 말씀으로 명확하게 알아야 합니다. 목적이 불분명하게 되면 우리의 신앙은 무기력하고 나태해지고 열심이 생기지 않을 수밖에 없습니다. 사도 바울은 오직 상을 얻는 자는 하나라고 하셨는데(24절), 이는 한 명만 상을 얻는다는 것이 아니라 그만큼 열심으로 달리지 않으면 상을 얻기가 힘들다는 뜻으로써, 우리에게 분발을 촉구하시는 말씀입니다. 그러므로 지금은 무기력하고 나태할 때가 아니라 오히려 열심으로 믿음의 경주를 할 때임을 명심해야 하겠습니다.

 

역대하 15장 7절 "그런즉 너희는 강하게 하라 손이 약하지 않게 하라 너희 행위에는 상급이 있음이니라."

 

하나님께서 우리에게 주실 상은 영원히 썩지 않을 상입니다(25절). 이 세상의 것과는 감히 비교할 수 없는 것이기에 사도 바울도 자신의 몸을 쳐 복종케 한다고 하였습니다(27절). 그러므로 이제 우리들도 이 귀한 상을 얻도록 모든 일에 절제하면서(25절), 믿음의 선한 싸움을 싸우고(딤전6:12), 우리에게 주어진 믿음의 경주를 끝까지 열심으로 경주해야 하겠습니다.

 

히브리서 12장 1-2절 "1이러므로 우리에게 구름같이 둘러싼 허다한 증인들이 있으니 모든 무거운 것과 얽매이기 쉬운 죄를 벗어 버리고 인내로써 우리 앞에 당한 경주를 경주하며 2믿음의 주요 또 온전케 하시는 이인 예수를 바라보자 저는 그 앞에 있는 즐거움을 위하여 십자가를 참으사 부끄러움을 개의치 아니하시더니 하나님 보좌 우편에 앉으셨느니라."

디모데후서 4장 7-8절 "7내가 선한 싸움을 싸우고 나의 달려갈 길을 마치고 믿음을 지켰으니 8이제 후로는 나를 위하여 의의 면류관이 예비되었으므로 주 곧 의로우신 재판장이 그 날에 내게 주실 것이니 내게만 아니라 주의 나타나심을 사모하는 모든 자에게니라."

 

아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