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니엘 3장 13-18절 "13느부갓네살왕이 노하고 분하여 사드락과 메삭과 아벳느고를 끌어 오라 명하매 드디어 그 사람들을 왕의 앞으로 끌어 온지라 14느부갓네살이 그들에게 물어 가로되 사드락, 메삭, 아벳느고야 너희가 내 신을 섬기지 아니하며 내가 세운 금 신상에게 절하지 아니하니 짐짓 그리하였느냐 15이제라도 너희가 예비하였다가 언제든지 나팔과 피리와 수금과 삼현금과 양금과 생황과 및 모든 악기 소리를 듣거든 내가 만든 신상 앞에 엎드리어 절하면 좋거니와 너희가 만일 절하지 아니하면 즉시 너희를 극렬히 타는 풀무 가운데 던져 넣을 것이니 능히 너희를 내 손에서 건져낼 신이 어떤 신이겠느냐 16사드락과 메삭과 아벳느고가 왕에게 대답하여 가로되 느부갓네살이여 우리가 이 일에 대하여 왕에게 대답할 필요가 없나이다 17만일 그럴 것이면 왕이여 우리가 섬기는 우리 하나님이 우리를 극렬히 타는 풀무 가운데서 능히 건져 내시겠고 왕의 손에서도 건져내시리이다 18그리 아니하실찌라도 왕이여 우리가 왕의 신들을 섬기지도 아니하고 왕의 세우신 금 신상에게 절하지도 아니할 줄을 아옵소서."

 

 

[묵상해 볼 점]

1. 위의 말씀에서 느부갓네살왕(바벨론의 왕으로, 역대 바벨론의 왕들 중에서 가장 위대한 왕이었다고 합니다)은 다니엘의 세 친구들을 불러서, 자신이 만든 신상에게 절하라고 강요하고 있습니다. 그리고 만일 절하지 않으면 극렬히 타는 풀무 가운데 던져 태워 죽일 것이라고 위협하고 있습니다. 우리는 위의 말씀 중에서 그의 교만함을 알 수 있는데,

 

"...능히 너희를 내 손에서 건져낼 신이 어떤 신이겠느냐.(15절)"

 

이처럼 자신을 믿는 것은 교만입니다. 성경은 느부갓네살왕이 큰 권세를 가질 수 있었던 것은 하나님께서 그에게 그것을 허락해 주셨기 때문이라고 알려 주고 있습니다(단4:28-37).

 

2. 다니엘의 세 친구인 사드락과 메삭과 아벳느고는 이처럼 교만한 느브갓네살 왕 앞에서도 죽음을 두려워 하지 않고 담대하였는데, 이들이 담대할 수 있었던 것은 무엇 때문이었나요(17-18절)? 그리고 우리에게도 그것이 있습니까?

 

3. 우리는 다니엘의 세 친구들을 통해서, 우리의 믿음이 혹 우리에게 유익된 것만 믿으려고 하는 것은 아닌지 생각해 볼 수 있습니다. 만일 우리의 믿음이 예수님을 믿으면 축복 받고 좋은 일만 있을 것이라는 "기복신앙(祈福信仰)"의 믿음이라면, 자칫 환난이나 고통이 우리에게 닥쳤을 때에는, 그 상황을 믿음으로 담대하게 대처하지 못하고, 오히려 당황하거나 흔들리고 실족하다가, 심한 경우에는 예수님을 원망하고 떠나게 되는 일까지 있을 수 있습니다. 예수님은 우리에게 유익을 주시는 분(히12:10)이시지만 그렇다고해서 이 말씀이 결코 우리에게 좋은 일만 있을 것이라는 말씀은 아닙니다. 왜냐하면 예수님은 우리에게 유익을 주시기 위하여, 좋은 일뿐만 아니라 (우리가 생각하기에) 나쁜 일 또한 허락해 주실 수 있기 때문입니다(전7:14). 그러므로 우리는 다니엘의 세 친구들을 통해서 "진정한 믿음"이 무엇인지 배워야 하겠습니다. "진정한 믿음"이란, 좋게 해주실 때뿐 아니라 “그리 아니하실찌라도(18절)” 변치 않는 믿음이기 때문입니다.

 

[결단과 적용]

위의 말씀에서 다니엘의 세친구들이 보여준 믿음은, 하나님께서 자신들을 건져내주실 것이라는 믿음과 함께, 그리 아니하실찌라도 하나님의 말씀을 거역할 수 없다는 믿음이었습니다. 상대적으로 전자의 믿음은 우리가 쉽게 가질 수 있는 믿음이 될 수 있습니다. 이는 우리에게 유익이 되는 믿음이 되기 때문입니다. 그러나 후자의 믿음은 하나님께서 나를 건져주시지 않을 때에라도 믿어야 하는 믿음이기 때문에 아무나 소유할 수 없는 믿음이 될 수 있습니다(살후3:2).

 

우리가 후자의 믿음, 곧 "그리 아니하실찌라도"라는 믿음을 갖기 위해서는, 먼저 하나님은 못 이루실 것이 없는 "무소불능한 하나님"이심을 우리가 알고 믿어야 할 필요가 있습니다.

 

욥기 42장 1-3절 "1욥이 여호와께 대답하여 가로되 2주께서는 무소불능하시오며 무슨 경영이든지 못 이루실 것이 없는 줄 아오니 3무지한 말로 이치를 가리우는 자가 누구니이까..."

로마서 4장 16-18절 "16그러므로 후사가 되는 이것이 은혜에 속하기 위하여 믿음으로 되나니... 17...그의 믿은 바 하나님은 죽은 자를 살리시며, 없는 것을 있는 것같이 부르시는 이시니라 18아브라함이 바랄 수 없는 중에 바라고 믿었으니 이는 네 후손이 이 같으리라..."

 

이같이 "하나님은 (죽은 자도 살리실 수 있는) 모든 것이 가능하신 분"이라는 믿음이 우리에게 있게 되면, 혹 자신이 원하는대로 되어지지 않아도 (다니엘의 세 친구들과 같이) 흔들림 없이 끝까지 예수님을 믿고 따를 수 있게 되는 것입니다. 결국 다니엘의 세 친구들은 느브갓네살 왕이 만든 신상에게 절하지 않음으로 인해서 "평소보다 7배나 더 뜨거운 풀무불 속에 던져지게 되었지만", 그러나 그것에 대한 결과는 사망이 아니라, 오히려 어느곳 하나 그슬리지 않고 불 탄 냄새도 없이 살았다는 것입니다(단3:27).

 

이처럼 자신들의 원(願)을 버리고, "끝까지 하나님을 믿고 따르려고 했던" 다니엘의 세 친구들의 믿음이야 말로 우리가 본받아야 할 큰 믿음입니다.

 

누가복음 22장 41-42절 "41저희를 떠나 돌 던질만큼 가서 무릎을 꿇고 기도하여 42가라사대 아버지여 만일 아버지의 뜻이어든 이 잔을 내게서 옮기시옵소서 그러나 내 원대로 마옵시고 아버지의 원대로 되기를 원하나이다."

 

아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