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편 42편 1-11절 "1하나님여 사슴이 시냇물을 찾기에 갈급함 같이 내 영혼이 주를 찾기에 갈급하니이다 2내 영혼이 하나님 곧 생존하시는 하나님을 갈망하나니 내가 어느 때에 나아가서 하나님 앞에 뵈올꼬 3사람들이 종일 나더러 하는 말이 네 하나님이 어디 있느뇨 하니 내 눈물이 주야로 내 음식이 되었도다 4내가 전에 성일을 지키는 무리와 동행하여 기쁨과 찬송의 소리를 발하며 저희를 하나님의 집으로 인도하였더니 이제 이 일을 기억하고 내 마음이 상하는도다 5내 영혼아 네가 어찌하여 낙망하며 어찌하여 내 속에서 불안하여 하는고 너는 하나님을 바라라 그 얼굴의 도우심을 인하여 내가 오히려 찬송하리로다 6내 하나님이여 내 영혼이 내 속에서 낙망이 되므로 내가 요단땅과 헤르몬과 미살산에서 주를 기억하나이다 7주의 폭포 소리에 깊은 바다가 서로 부르며 주의 파도와 물결이 나를 엄몰하도소이다 8낮에는 여호와께서 그 인자함을 베푸시고 밤에는 그 찬송이 내게 있어 생명의 하나님께 기도하리로다 9내 반석이신 하나님께 말하기를 어찌하여 나를 잊으셨나이까 내가 어찌하여 원수의 압제로 인하여 슬프게 다니나이까 하리로다 10내 뼈를 찌르는 칼 같이 내 대적이 나를 비방하여 늘 말하기를 네 하나님이 어디 있느냐 하도다 11내 영혼아 네가 어찌하여 낙망하며 어찌하여 내 속에서 불안하여 하는고 너는 하나님을 바라라 나는 내 얼굴을 도우시는 내 하나님을 오히려 찬송하리로다."

 

 

[묵상해 볼 점]

1. 위의 시는, [고라 자손의 마스길(=교훈), 영장(The Chief Musician/The Director of Music)으로 한 노래]라고 합니다. 그러나 시의 내용으로 보면, 시편 42편43편은 저자가 팔레스틴의 북쪽에서(6절) 하나님의 성전으로 돌아가기를 갈망하고 있기 때문에 많은 사람들이 이 시를 다윗이 지은 시로 보고 있습니다. 그리하여 이 시는 다윗이 압살롬으로부터 도망할 당시에 지은 시로 보는 것이 타당하다고 합니다. 어찌되었든 저자는 원수의 압제(9절)와 대적이 (뼈를 찌르는 칼 같이) 비방을 하는 상황 가운데서(10절) 불안하고 낙망하려는 자신의 마음과 싸우며 하나님을 간절히 찾고 있음을 알 수 있습니다.

 

2. 그래서 위의 5절11절의 말씀은 우리에게 "믿음의 선한 싸움"이 무엇인지 잘 알려주시는 말씀으로 이해할 수 있습니다.

 

디모데전서 6장 11-12절11오직 너 하나님의 사람아 이것들을 피하고 의와 경건과 믿음과 사랑과 인내와 온유를 좇으며 12믿음의 선한 싸움을 싸우라 영생을 취하라 이를 위하여 네가 부르심을 입었고 많은 증인 앞에서 선한 증거를 증거하였도다.”

 

이 말씀에서처럼 우리가 믿음을 좇기 위해서는, 믿음의 선한 싸움을 싸우지 않으면 안된다는 것을 알 수 있습니다. 다시 말해서 믿음을 지키기 위해서는 위의 5절11절에 기록된 대로 불안하고 낙망하려고 하는 자신의 마음과 싸워야만 하는 것입니다.

 

3. 그런 점에서 스스로 자신의 영혼에게 하나님께서 도와주실 것을 믿어야 한다고 반복적으로 말하고 있는 저자의 모습은 우리가 본받아야 할 믿음의 모습입니다.

 

시편 43편 5절 "내 영혼아 네가 어찌하여 낙망하며 어찌하여 내 속에서 불안하여 하는고 너는 하나님을 바라라 나는 내 얼굴을 도우시는 내 하나님을 오히려 찬송하리로다."

시편 62편 1-2, 5-6절 "1나의 영혼이 잠잠히 하나님만 바람이여 나의 구원이 그에게서 나는도다 2오직 저만 나의 반석이시요 나의 구원이시요 나의 산성이시니 내가 크게 요동치 아니하리로다. 5나의 영혼아 잠잠히 하나님만 바라라 대저 나의 소망이 저로 좇아 나는도다 6오직 저만 나의 반석이시요 나의 구원이시요 나의 산성이시니 내가 요동치 아니하리로다."

 

[결단과 적용]

일반적으로 사람이 환난의 날에 낙망하고 불안한 마음을 갖는 것은 어떻게 보면 당연한 일입니다. 왜냐하면 문자 그대로 "환난(근심과 재난)"이 닥쳤기 때문입니다. 그렇지만 이렇게 우리가 환난의 때에 당연하게 가질 수 있는 마음들은 결코 믿음이 아닙니다. "믿음"은 환난의 날에 우리로 하여금 하나님을 더욱 바라게 하고 그로 인해서 오히려 찬송을 부르게 하기 때문입니다. 그러므로 우리는 환난의 때에 사슴이 시냇물을 찾기에 갈급함 같이 더욱 예수님을 찾아서, 낙망하고 불안하려는 자신의 마음과 믿음으로 싸워서 승리해야 할 것입니다.

 

잠언 8장 17절 "나를 사랑하는 자들이 나의 사랑을 입으며 나를 간절히 찾는 자가 나를 만날 것이니라."

요한일서 5장 4절 "대저 하나님께로서 난 자마다 세상을 이기느니라 세상을 이긴 이김은 이것이니 우리의 믿음이니라."

 

만일 우리가 환난의 날에 낙담하게 되면, 대적에게 미약함을 보이게 되어(잠24:10), 우리의 대적 마귀가 기뻐한다고 하셨습니다. 반면에 하나님은 우리의 믿음이 뒤로 물러간 것으로 인하여 기뻐하지 않으십니다.

 

시편 13편 4절 “두렵건대 나의 원수가 이르기를 내가 저를 이기었다 할까 하오며 내가 요동될 때에 나의 대적들이 기뻐할까 하나이다.”

히브리서 10장 38절 “오직 나의 의인은 믿음으로 말미암아 살리라 또한 뒤로 물러가면 내 마음이 저를 기뻐하지 아니하리라 하셨느니라.”

 

그러므로 힘들고 어려울 때일수록 우리는 더욱 믿음의 선한 싸움을 싸워야 하며, 우리의 모든 "생사화복"을 주장하시는 분은 오직 예수님이심을 굳게 믿고, 변함없이 예수님(하나님의 말씀)을 의지해야 하겠습니다(애3:18-39). 말씀하신 대로 오직 의인은 믿음으로 말미암아 살 것입니다. 그리하여 끝까지 "예수 믿음"을 지킨 자들에게는 예수님께서 다시 오실 때에, 믿음의 결국 곧 영혼의 구원을 받게 해주실 것입니다(벧전1:9).

 

요한계시록 2장 13절 “네가 어디 사는 것을 내가 아노니 거기는 사단의 위가 있는 데라 네가 내 이름을 굳게 잡아서 내 충성된 증인 안디바가 너희 가운데 곧 사단의 거하는 곳에서 죽임을 당할 때에도 나를 믿는 믿음을 저버리지 아니하였도다.”

요한계시록 14장 12절성도들의 인내가 여기 있나니 저희는 하나님의 계명과 예수 믿음을 지키는 자니라.”

베드로전서 1장 7-9절7너희 믿음의 시련이 불로 연단하여도 없어질 금보다 더 귀하여 예수 그리스도의 나타나실 때에 칭찬과 영광과 존귀를 얻게 하려 함이라 8예수를 너희가 보지 못하였으나 사랑하는도다 이제도 보지 못하나 믿고 말할 수 없는 영광스러운 즐거움으로 기뻐하니 9믿음의 결국 곧 영혼의 구원을 받음이라.”

 

아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