누가복음 5장 3-11절 "3예수께서 한 배에 오르시니 그 배는 시몬의 배라 육지에서 조금 띄기를 청하시고 앉으사 배에서 무리를 가르치시더니 4말씀을 마치시고 시몬에게 이르시되 깊은데로 가서 그물을 내려 고기를 잡으라 5시몬이 대답하여 가로되 선생이여 우리들이 밤이 맞도록 수고를 하였으되 얻은 것이 없지마는 말씀에 의지하여 내가 그물을 내리리이다 하고 6그리한즉 고기를 에운 것이 심히 많아 그물이 찢어지는지라 7이에 다른 배에 있는 동무를 손짓하여 와서 도와달라 하니 저희가 와서 두 배에 채우매 잠기게 되었더라 8시몬 베드로가 이를 보고 예수의 무릎 아래 엎드려 가로되 주여 나를 떠나소서 나는 죄인이로소이다 하니 9이는 자기와 및 함께 있는 모든 사람이 고기 잡힌 것을 인하여 놀라고 10세배대의 아들로서 시몬의 동업자인 야고보와 요한도 놀랐음이라 예수께서 시몬에게 일러 가라사대 무서워 말라 이제 후로는 네가 사람을 취하리라 하시니 11저희가 배들을 육지에 대고 모든 것을 버려두고 예수를 좇으니라."

 

 

[묵상해 볼 점]

1. 위의 말씀에서 당시 베드로와 동료 어부들은 밤이 맞도록 수고를 하였지만 얻은 것이 없었습니다. 그러나 “어부”인 베드로가, “목수”이셨던 예수님의 말씀에 의지하여 그물을 내렸을 때에는, 오히려 그물이 찢어질 정도로 고기를 잡아, 두 배에 가득채워 배가 잠기게 될 정도까지 되었다고 합니다. 우리는 이 일을 통하여, "자신의 생각과 경험으로 사는 삶"과 "예수님의 말씀에 의지하여 사는 삶"의 차이점에 대해서 생각해 봐야 하겠습니다.

 

2. 혹 우리는 예수님의 말씀 보다 자신의 경험과 생각을 더 앞세워서, 자신의 판단으로 그물을 내려야 할지 말아야 할지를 결정하고 있지는 않습니까?

 

3. 만일 우리가 예수님의 말씀 앞에 자신의 생각을 고집한다면, 회개할 수 있는(돌이킬 수 있는) 기회를 놓치게 될 수도 있음을 알아야겠습니다.

 

로마서 2장 4-5절4혹 네가 하나님의 인자하심이 너를 인도하여 회개케 하심을 알지 못하여 그의 인자하심과 용납하심과 길이 참으심의 풍성함을 멸시하느뇨 5다만 네 고집과 회개치 아니한 마음을 따라 진노의 날 곧 하나님의 의로우신 판단이 나타나는 그 날에 임할 진노를 네게 쌓는도다.”

 

[결단과 적용]

“어부”와 “목수”는 서로 전혀 다른 전문 직업들입니다. 그럼에도 “어부였던 베드로”는 “목수이셨던 예수님”의 말씀 앞에 자신이 누군이지, 지금까지의 자신의 경험과 능력이 얼마큼인지, 그리고 그것을 바탕으로 한 자신의 생각과 판단이 어떠한지를 고집하지 않았습니다. 이것이 바로 예수님을 따르는 참된 제자의 모습이라 할 수 있습니다. 그러나 반대로 과거의 이스라엘 자손들은 자신들의 생각을 고집하므로 재앙을 당하고 말았습니다.

 

예레미야 6장 16-19절16여호와께서 이같이 말씀하시되 너희는 길에 서서 보며 옛적 길 곧 선한 길이 어디인지 알아보고 그리로 행하라 너희 심령이 평강을 얻으리라 하나 그들의 대답이 우리는 그리로 행치 않겠노라 하였으며 17내가 또 너희 위에 파수꾼을 세웠으니 나팔 소리를 들으라 하나 그들의 대답이 우리는 듣지 않겠노라 하였도다 18그러므로 너희 열방아 들으라 회중아 그들의 당할 일을 알라 19땅이여 들으라 내가 이 백성에게 재앙을 내리리니 이것이 그들의 생각의 결과라 그들이 내 말을 듣지 아니하며 내 법을 버렸음이니라.”

 

우리는 이와 같은 전철을 다시 밟지 않기 위해서, 베드로와 같이 "자신을 버리고" 예수님의 "말씀대로 순종"할 수 있어야 하겠습니다. 베드로는 자신의 경험을 버리고 예수님의 말씀에 의지하여, “우리들이 밤이 맞도록 수고를 하였으되 얻은 것이 없지마는 말씀에 의지하여 내가 그물을 내리리이다”라는 “믿음의 결단”을 내렸습니다. 그리고 이를 통해서 예수님의 말씀의 능력을 직접 체험할 수 있었습니다. 그는 더 나아가, 예수님께 진심으로 회개하였고(8절), 모든 것을 버리고 예수님을 좇는 "제자"가 되었습니다.

 

누가복음 14장 33절 “이와 같이 너희 중에 누구든지 자기의 모든 소유를 버리지 아니하면 능히 내 제자가 되지 못하리라.”

 

이처럼 “자신의 생각과 경험으로 사는 삶”은 지극히 제한적이어서 자신이 불가능하다 생각되는 상황에 직면하게 되면 아무것도 얻을 수 없게 되지만, 반면에 “예수님의 말씀에 의지하여 사는 삶”은 불가능하다 생각되는 일조차도 가능하게 되어, (베드로가 두 배에 채워 잠길 정도로 물고기를 잡았던 것처럼) 풍성한 결과를 얻을 수 있게 되는 것입니다.

 

마태복음 19장 25-26절25제자들이 듣고 심히 놀라 가로되 그런즉 누가 구원을 얻을 수 있으리이까 26예수께서 저희를 보시며 가라사대 사람으로는 할 수 없으되 하나님으로서는 다 할 수 있느니라.”

 

이와 같은 믿음으로 이제 우리들도 베드로와 같이 “예수님의 말씀대로 따르겠습니다!”라는 적극적인 믿음을 가져야 하겠습니다. 우리가 이같은 적극적인 믿음으로 예수님의 말씀에 순종하고자 한다면, 예수님께서도 (베드로에게 해주신 것처럼) "그 하신 말씀 그대로" 반드시 우리에게도 이루어 주실 것입니다(민23:19, 롬9:28)!

 

고린도후서 10장 5절 “모든 이론을 파하며 하나님 아는 것을 대적하여 높아진 것을 다 파하고 모든 생각을 사로잡아 그리스도에게 복종케 하니.”

마태복음 19장 27-29절27이에 베드로가 대답하여 가로되 보소서 우리가 모든 것을 버리고 주를 좇았사오니 그런즉 우리가 무엇을 얻으리이까 28예수께서 가라사대 내가 진실로 너희에게 이르노니 세상이 새롭게 되어 인자가 자기 영광의 보좌에 앉을 때에 나를 좇는 너희도 열두 보좌에 앉아 이스라엘 열두 지파를 심판하리라 29내 이름을 위하여 집이나 형제나 자매나 부모나 자식이나 전토를 버린 자마다 여러 배를 받고 또 영생을 상속하리라.”

 

아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