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론의 이름을 쓴 레위의 지팡이

 

민수기 17장 1-13절1여호와께서 모세에게 일러 가라사대 2너는 이스라엘 자손에게 고하여 그들 중에서 각 종족을 따라 지팡이 하나씩 취하되 곧 그들의 종족대로 그 모든 족장에게서 지팡이 열 둘을 취하고 그 사람들의 이름을 각각 그 지팡이에 쓰되 3레위의 지팡이에는 아론의 이름을 쓰라 이는 그들의 종족의 각 두령이 지팡이 하나씩 있어야 할 것임이니라 4그 지팡이를 회막 안에서 내가 너희와 만나는 곳인 증거궤 앞에 두라 5내가 택한 자의 지팡이에는 싹이 나리니 이것으로 이스라엘 자손이 너희를 대하여 원망하는 말을 내 앞에서 그치게 하리라 6모세가 이스라엘 자손에게 고하매 그 족장들이 각기 종족대로 지팡이 하나씩 그에게 주었으니 그 지팡이 합이 열 둘이라 그 중에 아론의 지팡이가 있었더라 7모세가 그 지팡이들을 증거의 장막 안 여호와 앞에 두었더라 8이튿날 모세가 증거의 장막 안에 들어가 본즉 레위집을 위하여 낸 아론의 지팡이에 움이 돋고 순이 나고 꽃이 피어서 살구 열매가 열렸더라 9모세가 그 지팡이 전부를 여호와 앞에서 이스라엘 모든 자손에게로 취하여 내매 그들이 보고 각각 자기 지팡이를 취하였더라 10여호와께서 또 모세에게 이르시되 아론의 지팡이는 증거궤 앞으로 도로 가져다가 거기 간직하여 패역한 자에 대한 표징이 되게 하여 그들로 내게 대한 원망을 그치고 죽지 않게 할지니라...”

 

당시의 이스라엘은 야곱의 12아들을 따라 12종족으로 나뉘어져 있었습니다. 하나님께서는 이스라엘 민족내의 분쟁을 그치게 하시고자 12종족을 따라 각각 지팡이 하나씩을 취하여 12개의 지팡이를 회막 안 증거궤 앞에 두게 하셨고, 그 12지팡이들 중에 움이 돋고, 순이 나고, 꽃이 피고, 살구 열매가 맺히는 지팡이의 종족에게 제사장의 직분을 행하게 하셨습니다.

 

하나님께서는 각 지파의 지팡이마다 그 지파의 족장의 이름을 쓰라고 하셨는데, 이를테면, 르우벤 지파의 지팡이에는 르우벤의 이름으로, 유다 지파의 지팡이에는 유다의 이름으로 기록하라고 하신 것입니다. 그러나 레위 지파에게만은 레위라 쓰지 말고 당시의 대제사장이었던 아론의 이름을 쓰라고 하셨습니다.

 

이 부분을 우리는 주목해 보아야 하겠습니다. 지팡이는 이미 죽은 나무입니다. 이 죽은 나무에서 다시 움이 돋고, 순이 나고, 꽃이 피고, 살구 열매가 맺는 부활의 기적이 일어날 수 있는 것은, 오직 “택한 자의 지팡이”, 곧 아론의 이름을 쓴 레위의 지팡이 뿐입니다.

 

하나님께서는 이 놀라운 기적을 통하여 더 이상의 분쟁없이 레위 지파에게 제사장의 직분을 맡기셨고, 그리고 그들에게 영원히 변치 않는 소금언약을 해주셨습니다. 또한 하나님께서 친히 그들의 기업이 되주시겠다는 약속까지 해주셨습니다(민18장). 이 모든 것을 이루어주시기 위해 레위 지파의 지팡이에는 “레위”라 쓰지 말고 당시 대제사장이었던 “아론”의 이름을 쓰라고 하신 것입니다.

 

하나님께서 레위와 세운 언약은 오늘날의 우리들도 받을 수 있습니다. 우리는 비록 혈통으로는 레위 자손이 아니지만, 예수님께서 유다 자손으로써 대제사장이 되신 것같이, 이제 누구든지 예수의 이름을 힘입는 자들은 복음의 제사장(롬15:16)이 될 수 있기 때문입니다. 그러므로 레위 지파와 같이 우리도 우리의 이름을 버리고 우리의 대제사장이신 예수의 이름으로 살아간다면, 하나님께서 우리와도 영원히 변치 않는 소금언약을 맺어 주십니다.

 

우리의 대제사장은, "예수 그리스도"이십니다!

 

성경에는 수많은 세월동안 많은 대제사장들이 존재했습니다. 이는 대제사장이라도 사람이기 때문에 연수가 다하면 죽었고(히7:23) 이어 다른 대제사장이 임명되기를 반복했기 때문입니다. 그리고 대제사장의 직분을 행하는데에 있어서도 사람이기에 죄가 있는 존재이므로 먼저 자신의 죄를 씻어야만 했으며, 약점도 가졌습니다(히7:27-28). 그래서 하나님께서는 더 이상의 불완전한 사람이 아닌 온전하신 예수님을 대제사장으로 세우셨고, 예수님은 영원히 계시므로 이제는 그 제사장의 직분 또한 영원히 갈리지 않을 것이라고 확증하셨습니다. 그러므로 우리의 대제사장은 오직 예수님 한 분뿐입니다.

 

히브리서 7장 24-25절 "24예수는 영원히 계시므로 그 제사 직분도 갈리지 아니하나니 25그러므로 자기를 힘입어 하나님께 나아가는 자들을 온전히 구원하실 수 있으니 이는 그가 항상 살아서 저희를 위하여 간구하심이니라."

 

우리가 이 말씀으로 예수님께서 우리의 대제사장이 되심을 알게 되었다면, 이제 우리는 더이상 우리의 이름으로 살아가면 안될 것입니다. 이는 민수기 17장 5절에서 "하나님께서 택한 자의 지팡이(레위의 이름이 아닌 아론의 이름을 쓴 지팡이)에 싹이 날 것"이라고 하신 말씀대로 자신의 이름이 아닌 예수의 이름으로 살아가는 자들에게 부활의 새 생명이 주어지기 때문입니다.

 

또한 많은 열매들 중에 아론의 이름을 쓴 지팡이에 살구열매가 열렸던 것은, 살구나무의 의미가 "말씀하신대로 이루심(렘1:11-12)"을 뜻하기 때문입니다. 다시 말해서 하나님께서는 이 살구열매로 온 이스라엘 백성들에게, 대대로 레위 지파가 제사장의 직분을 담당하게 될 것은 이것을 "하나님께서 친히 말씀하시고 이루셨기 때문"이라는 것을 알리셨던 것입니다. 이처럼 하나님께서는 하나님의 말씀을 이루시기 위해 레위의 지팡이에는 아론의 이름을 쓰게 하신 것이고, 이것이 바로 우리가 예수의 이름으로 살아야 하는 이유가 되는 것입니다. 자기의 이름을 버리고 모든 일에 다 예수의 이름으로(골3:17) 살아가는 자들에게는 복음의 제사장(롬15:16)으로써 예수님과의 언약을 아래의 말씀과 같이 반드시 이루어 주실 것이기 때문입니다!

 

마태복음 19장 27-29절 "27이에 베드로가 대답하여 가로되 보소서 우리가 모든 것을 버리고 주를 좇았사오니 그런즉 우리가 무엇을 얻으리이까 28예수께서 가라사대 내가 진실로 너희에게 이르노니 세상이 새롭게 되어 인자가 자기 영광의 보좌에 앉을 때에 나를 좇는 너희도 열 두 보좌에 앉아 이스라엘 열 두 지파를 심판하리라 29또 내 이름을 위하여 집이나 형제나 자매나 부모나 자식이나 전토를 버린 자마다 여러 배를 받고 또 영생을 상속하리라."

 

아멘.